콘텐츠 바로가기
상단 메뉴
네비게이션
레프트메뉴 및 배너
컨텐츠
스폰서
카피라이트
관련사이트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사) 한국여성장애인연합
당신의 마음이 여장연의 길이 됩니다.

보도자료

지원정보
[성명서] 정부는 세월호 진실을 밝힐 수 없는 특별법 시행령을 즉각 폐기하라
등록자 관리자 조회수 646
파일 세월호_4.hwp


< 성 명 서 >

정부는 세월호 진실을 밝힐 수 없는 특별법 시행령을 즉각 폐기하라.

국민의 열망으로 만들어진 세월호 특별법,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한 시행령 마련을 촉구한다.


수 신 : 해양수산부 외

발 신 : (사)한국여성장애인연합

발 신 일 : 2015년 4월 3일(금)

연 락 처 :

 

(사)한국여성장애인연합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 이룸센터 4층 2호 (우편번호 150-917)

- T.02-3675-9935 / F.02-3675-9934

지난해 4월 16일 이후 우리 사회가 슬픔 속에서, 절망 속에서, 분노 속에서, 성찰 속에서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시민들의 열망을 모아 만들었던 ‘4.16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이하 세월호 특별법)’이 좌초할 위기에 처해 있다. 온 국민이 절망했던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1년이 다가오고 있지만, 아직 돌아오지 못한 실종자 9명을 찾기 위한 선체 인양,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한 정부의 노력은 더디기만 하다.

이 가운데 정부는 지난 3월 27일에 시행령 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해양수산부가 입법예고한 이 시행령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안전 사회 실현을 위해 활동하게 될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의 역할을 무력화 시키면서 세월호 특별법의 입법취지를 무색하게 만들어 버렸다.

이 시행령으로 인해 자식을, 가족을 잃은 유가족, 실종자 가족은 추운 봄날을 차디찬 거리에서 보내고 있다.

세월호 특별법은 600만명의 국민들이 서명한 그야말로 온 국민의 분노와 열망으로 만들어진 법이다. 특히, 특조위는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와 산하기관, 관련 업계 모두를 공명정대하게 조사하여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서는 독립적이고 강력한 권한을 가져야 한다. 하지만 정부가 발표한 시행령은 특조위에 대거 공무원을 파견하여 정부의 하부조직으로 만들려고 한다. 여러 언론을 통해 보도되었지만, 정부안은 일반직 공무원이 맡게 될 기획조정실에 모든 권한을 부여하고, 독립성 확보를 위한 ‘업무와 사무의 분리’ 규정도 삭제했다. 또한 특조위가 정부에 제안했던 시행령 원안보다 특조위의 규모를 축소하고 그마저도 민간참여 비율은 낮추고 공무원 비율은 더욱 높였다. 이처럼 공무원이 장악한 특조위가 어떻게 독립적으로 진상규명에 나설 수 있을 것인지 되묻고 싶다. 뿐만 아니라 진상규명 업무를 검찰 등 정부 조사 결과에 대한 것으로만 한정함에 따라 ‘성역없는 진상규명’이라는 특별법 제정 목적을 훼손하고 있다.

이에 한국여성단체연합과 한국여성장애인연합은 전국 11개 지부와 2개 회원단체는 본래의 취지와 목적을 훼손하고 파괴하는 시행령을 정부 스스로 즉각 폐기하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철저한 진실규명과 피해자 지원, 안전사회를 실현 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시행령 마련을 촉구한다.

 

2015년 4월 3일

 

(사)한국여성장애인연합 (경남여성장애인연대 광주여성장애인연대 대구여성장애인연대 대전여성장애인연대 순천여성장애인연대 부산여성장애인연대 전남여성장애인연대 전북여성장애인연대 충남여성장애인연대 충북여성장애인연대 통영여성장애인연대 시각장애인여성회 청각장애여성회) 한국여성단체연합

 

목록

Quick Menu

Quick Menu
경남여장연
광주여장연
대구여장연
대전여장연
부산여장연
순천여장연
전남여장연
충남여장연
충북여장연
통영여장연
quick_bottom

Top 위로